한국유경편찬센터

통합검색

사업소개

  • 유경편찬센터
  • 사업소개

한국유경편찬사업이란?

유경의 정의

유경(儒經)이란 유학에 관한 문헌들을 총칭하는 개념이다. 따라서 유경의 ‘경’의 의미에 한정하여 ‘경전’ 또는 ‘경학’만이 유경에 해당된다고 보는 좁은 개념이 아니라, 유학자들이 저술한 유학에 관한 문헌 일반을 의미하는 보다 넓은 개념으로 이해하는 것이 옳다. 『표준국어대사전』에도 유경이란 유서(儒書), 유가서(儒家書)와 같은 의미로 ‘유가에서 쓰는, 유학에 관한 책’이라고 규정하고 있는데, 본 사업의 유경도 그 대상과 범위에서 사전적 정의와 대체로 일치하는 ‘유교에 관한 문헌’을 의미한다.

모든 유교 문헌들, 즉 유경은 모두 우리의 소중한 지식유산이나 그들 중 문화 · 학술 · 종교 등의 기여도에 의한 비중을 판단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렇게 구분한 결과가 ‘정화본(精華本)’과 ‘대전본(大全本)’이다. 정화본은 우리 유교문헌 가운데 대표적인 것으로 가장 시급하게 정본화 해야 할 지식유산을 담았다고 판단되는 문헌이다. ‘대전본’은 그 시급성에서는 ‘정화본’에 미치지 못하지만 여전히 자랑스러운 유교지식유산을담고 있는 문헌들이다. 이 구분은 문화재적 가치, 서지학상의 가치보다는 순수 학술 · 종교의 가치에 주목한 결과이며, 우선 정본화하여 영구히 보존하고 계승시켜야 할 문헌 약 2천5백만자 분량의 ‘정화본’을 범례의 선정 기준과 유경편찬위원들의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쳐 확정하였다.

정본화란

정본화란 유경편찬사업 대상 문헌 각각에 표점, 교감, 색인을 부가하여 단일본으로 종합하고 표준화하는 것을 말한다. 즉, 현대적인 문장부호20종 내외를 사용하여 한문으로 된 문장의 구조 및 성분을 분명히 드러내는 표점작업, 저본을 위주로 대교본과 서로 비교하여 글자의 출입과 내용의 차이를 밝히는 교감작업, 문장 안에서 주요 내용을 구성하는 인명 · 지명 · 서명을 구분하여 주는 색인작업을 거침으로써 전통 문헌을표준화시켜 영구히 보존⋅보급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본과 이를 만드는 연구과정을 포괄한다.

우리나라에서 본격적으로 정본화가 이루어진 경우는 역사분야의 ‘표점교감 조선왕조실록’이다. 이후 유교 분야에서도 정본화사업이 진행되고 있으나 일부 문중이나 유학자 개인의 문헌을 정본화하는 데 국한하는 등 전국적이고 체계적인 사업이 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유경편찬의 특징

본 유경편찬에서는 문중 · 지역 중심의 편찬사업을 지양하고 우리나라 전체의 유교 문헌을 대상으로 정본화함으로써 우리의 유교지식유산을 표준화 · 고도화 · 세계화하여 현대 사회에서 계승 · 발전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데 있다.
유경편찬사업에서는 일반적인 종이책의 출판 과정을 과감히 생략하고 데이터베이스로 제작하여 일반인에서 웹으로 서비스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따라서 편찬사업을 통해 책의 구입 또는 보관 등에 따른 경제적 지출을 최소화하면서 오늘날 IT의 발달에 따른 인터넷 사용 등의 일상화에 발맞추어 전문가들은 물론 일반인들에게도 널리 보급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다. 정본화를 중심으로 한 본 사업의 결과물은 유교문헌의 현대적 원형 복원 물론 복원된 원형이 문화콘텐츠산업, 교육, 번역 등의 다른 영역으로 확산 · 응용될 수 있는 토대로 작용될 수 있도록 고려하였다.

한국유경편찬센터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에서 15년 사업으로 결실을 맺은 “한국경학자료집성”(전 147책)과 이를 데이터베이스화한 것이 유교문헌 관련 전문화의 유일한 성과물이다. 그러나 “한국경학자료집성”은 사서오경을 해설한 한국경학 관련 자료만을 수집한 것이기 때문에 우리 유학의 역사, 별집 형태의 문헌, 유교경전언해본 등을 포괄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본 유경편찬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한국유경편찬센터’라는 조직을 구성하여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유교문화연구소안에 두었다. 본 편찬센터를 성균관대학교의 유교문화연구소에 둔 이유는, 유교를 건학이념으로 하면서 축적된 전문인력의 연구역량을 효과적으로 활용하도록 하기 위함이며, 또한 한국 유교의 정통성을 견지하는 사명감 있는 역할을 맡을 집단이기 때문이다.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

유경 정본화 대상 문헌의 선정 기준
  • 시대 : 유교의 전래 이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1919) 이전의 유교 관련 문헌[儒經]
  • 분야 : 우리 유학자들이 성리학(性理學), 예학(禮學), 실학(實學), 양명학(陽明學), 벽이단(闢異端) 등 유학의 사상 · 종교 관련 분야에 대해 저술한 유학 관련 문헌[私撰文獻]과 국가가 주도하여 편찬 · 보급[頒賜]한 삼경사서정문 및 대전본, 경서 언해 등의 유교 관련 국고문헌(國故文獻)
  • 분류 : 한국 유교를 대표할 수 있는 고전적(古典籍)을 경(經) · 사(史) · 자(子) · 집(集)의 4부분류에 의해 편찬.
  • 분량 : 시급히 정본화하여야 하는 800여 책 2천5백만 자 내외
  • 범위 : 『한국경학자료집성』, 『한국문집총간』, 『한국역대문집총서』 등 수록 자료/ 자료집에 수록되지 않은 우수 문헌/ 유교 관련 석박사 논문/ 학술논문 인용 문헌
  • 〈시범사업〉 2010년~2011년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의 시범사업(2010년~2011년)
    대분류 중분류 저자 서명
    經部 總經類 宣祖 命撰 周易正文
    總經類 宣祖 命撰 書傳正文
    總經類 宣祖 命撰 詩傳正文
    總經類 宣祖 命撰 大學正文
    總經類 宣祖 命撰 中庸正文
    總經類 宣祖 命撰 論語正文
    總經類 宣祖 命撰 孟子正文
    總經類 宣祖 命撰 周易諺解
    總經類 宣祖 命撰 書傳諺解
    總經類 宣祖 命撰 詩經諺解
    總經類 宣祖 命撰 大學諺解
    總經類 宣祖 命撰 中庸諺解
    總經類 宣祖 命撰 論語諺解
    總經類 宣祖 命撰 孟子諺解
    四書類 李珥 大學栗谷諺解
    四書類 李珥 中庸栗谷諺解
    四書類 李珥 論語栗谷諺解
    四書類 李珥 孟子栗谷諺解
    總經類 李滉 論語釋義
    總經類 李滉 孟子釋義
    總經類 李滉 中庸釋義
    總經類 李滉 大學釋義
    總經類 李滉 詩釋義
    總經類 李滉 書釋義
    總經類 李滉 周易釋義
    史部 傳記類 朴世采 東儒師友錄
    傳記類 宋秉璿 浿東淵源錄
    傳記類 張志淵 朝鮮儒敎淵源
    子部 儒家類 李滉 宋季元明理學通錄
    儒家類 權近 入學圖說
    儒家類 李滉 聖學十圖
    儒家類 鄭之雲 天命圖說
  • 〈1차년도〉 2011년~2012년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의 1차년도(2011년~2012년)
    대분류 중분류 저자 서명
    經部 易類 張顯光 易學圖說
    易類 成以心 人易
    易類 丁若鏞 周易四箋
    書類 丁若鏞 梅氏尙書平
    詩類 丁若鏞 詩經講義
    總經類 尹鑴 讀書記
    禮類 崔錫鼎 禮記類編
    春秋類 丁若鏞 春秋考徵
    四書類 李彦迪 中庸九經衍義
    四書類 李彦迪 中庸九經衍義別集
    四書類 鄭齊斗 四書說
    四書類 丁若鏞 孟子要義
    四書類 李德弘 四書質疑
    小學類 李遂浩 小學集註增解
    禮類 黃泌秀 외 增補四禮便覽
    禮類 黃泌秀 (懸吐註解)四禮便覽
    小學類 李珥 등 小學諸家集註諺解
    孝經類 朱熹(宋) 孝經大義
    孝經類 弘文館 孝經諺解
    史部 別史類 李承休 帝王韻記
    別史類 柳得恭 渤海考
    傳記類 河謙鎭 東儒學案
    職官類 正祖命/閔鍾顯 太學志
    地理類 李菱珪 東國院宇錄
    傳記類 權近 東賢事略
    子部 經濟 鄭道傳 經國典
    經濟 鄭道傳 經濟門鑑
    性理 鄭道傳 佛氏雜辨
    性理 李滉 李子粹語
    性理 李珥 聖學輯要
    性理 李珥 東湖問答
    性理 李珥 擊蒙要訣
    性理 李柬.韓元震 巍塘問答書抄
    性理 韓元震 朱子言論同異攷
    性理 韓元震 經義記問錄
    陽明 鄭齊斗 學辯
    實學 洪大容 毉山問答
    實學 崔漢綺 氣學
    儒家類 英祖 御製百行源
    儒家類 英祖 御製常訓
    儒家類 韓元震 南塘先生韓氏婦訓
    集部 三國-儒學 崔致遠 桂苑筆耕
    高麗-儒學 李齊賢 益齋亂藁
    高麗-儒學 李穡 牧隱文藁
    朝鮮-性理 徐敬德 花潭集
    朝鮮-性理 李彦迪 晦齋集
    朝鮮-性理 金麟厚 河西全集
    朝鮮-性理 金昌集 夢窩集
  • 〈2차년도〉 2012년~2013년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의 2차년도(2012년~2013년)
    대분류 중분류 저자 서명
    經部 總經類 權近 五經淺見錄
    四書類 丁若鏞 論語古今注
    史部 傳記類 宋徵殷 國朝名臣言行錄
    子部 性理 李震相 理學綜要
    實學 柳馨遠 磻溪隨錄
    實學 丁若鏞 牧民心書
    實學 丁若鏞 欽欽新書
    小學類 朴在馨 海東小學
    小學類 校正廳 小學諺解(宣祖版)
    小學類 英祖 命撰 御製小學諺解
    集部 朝鮮-性理 奇大升 高峯集
    朝鮮-性理 成渾 牛溪集
    朝鮮-陽明 鄭齊斗 霞谷集
  • 〈3차년도〉 2013년~2014년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의 3차년도(2013년~2014년)
    대분류 중분류 저자 서명
    3차년도 계 총 3종
    經部 總經類 朴世堂 思辨錄
    集部 高麗-儒學 李奎報 東國李相國集
    集部 朝鮮-性理 李珥 栗谷集
  • 〈4차년도〉 2014년~2015년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의 4차년도(2014년~2015년)
    대분류 중분류 저자 서명
    4차년도 계 총 12종
    經部 禮類 金在魯 禮記補註
    經部 四書類 朴文鎬 四書集註詳說
    經部 總經類 李瀷 四書疾書
    史部 傳記類 李世瑍 東儒師友錄續集
    子部 實學 丁若鏞 經世遺表
    子部 禮敎 成宗 國朝五禮儀
    子部 儒家類 李秉模 외 五倫行實圖(諺解)
    集部 朝鮮-性理 李滉 退溪全書
    集部 朝鮮-性理 尹拯 明齋遺稿
    集部 朝鮮-性理 許穆 眉叟記言
    集部 朝鮮-性理 韓元震 南塘集
    集部 朝鮮-性理 張顯光 旅軒集
  • 〈5차년도〉 2015년~2016년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의 5차년도(2015년~2016년)
    대분류 중분류 저자 서명
    5차년도 계 총 14종
    經部 春秋類 李震相 春秋集傳
    史部 別史類 李種徽 東史
    子部 性理 任憲晦 五賢粹言
    子部 性理 黃泌秀 達道集註大全
    子部 實學 李睟光 芝峯類說
    子部 性理 奇正鎭 答問類編
    子部 儒家類 李德懋 士小節
    子部 實學 李瀷 藿憂錄
    子部 性理 黃德吉 東賢學則
    子部 儒家類 李恒老 華西雅言
    集部 朝鮮-性理 金昌協 農巖集
    集部 朝鮮-實學 安鼎福 順菴集
    集部 朝鮮-性理 任聖周 鹿門集
    集部 朝鮮-性理 曹植 南冥集
  • 〈6차년도〉 2016년~2017년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의 6차년도(2016년~2017년)
    대분류 중분류 저자 서명
    6차년도 계 총 9종
    經部 總經類 李瀷 三經疾書
    經部 總經類 申綽 三經次故
    史部 別史類 安鼎福 東史綱目
    子部 禮敎 金長生 家禮輯覽
    子部 禮敎 申義慶 喪禮備要
    子部 性理 田愚 性理類選
    子部 實學 朴趾源 熱河日記
    子部 儒家類 郭鍾錫 茶田經義答問
    集部 朝鮮-陽明 李建昌 明美堂集
  • 〈7차년도〉 2017년~2018년
    유경의 목록선정 및 공정의 7차년도(2017년~2018년)
    대분류 중분류 저자 서명
    7차년도 계 총 6종
    子部 禮敎 李瀷 家禮疾書
    子部 禮敎 丁若鏞 喪禮四箋
    子部 實學 安鼎福 星湖僿說類選
    子部 實學 安鼎福 下學指南
    集部 朝鮮-性理 鄭道傳 三峰集
    集部 朝鮮-性理 宋時烈 宋子大全
공정
  • 한국 유교를 대표할 수 있는 문헌의 목록 조사 및 작성을 통한 유경의 대상 문헌 확정
  • 목록이 확정된 문헌[유경]의 수집 및 판본대조를 통한 저본과 대교본의 선정
  • 저본의 데이터베이스화 : 전산 입력 및 교정, 교열
  • 유경 데이터베이스의 정본화 : 시급히 정본화하여야 하는 800여 책 2천5백만 자 내외
  • 기타 : 유경의 현대적 활용을 위한 부가 콘텐츠의 제작 및 서비스
유경편찬사업의 의의

한국 『유경』사업은 단지 경학 분야뿐만 아니라 한국의 역사와 철학, 문화와 정치 등을 모두 포괄할 수 있도록 영역(경 · 사 · 자 · 집 4개 분야)을 확장하여 집대성함과 동시에 다양한 판본들을 비교대조(교감)하고 현대적인 문장부호를 부가한 정본화 작업으로 문헌들의 현대적 원형 복원은 물론 복원된 원형이 문화콘텐츠산업, 교육, 번역 등의 다른 영역으로 확산・응용될 수 있는 유교 지식유산의 본산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